공 지 게 시 판
정 보 게 시 판
 



 
작성일 : 14-03-06 21:52
독일의 재생에너지 활용 현황은?
 글쓴이 : 김정삼
조회 : 6,741  
독일의 재생에너지 활용 현황은?
 
독일은 에너지 관련 부존자원이 부족하여 석유(약 96%), 천연가스(약 80%), 석탄(약 60%) 등을 모두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독일이 오래전부터 재생에너지에 관심을 가져온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재생에너지란 한번 사용하면 고갈되어 버리는 화석에너지와는 달리 수력, 풍력, 태양광 및 태양열, 지열, 바이오매스(작물, 목재 등) 등 지속해서 재생이 가능한 에너지를 말한다.

연방정부는 "에너지의 경제성 및 안전성 확보, 친환경적 이용"을 에너지 정책의 목표로 설정하고, 이를 위한 정책수단으로 "에너지 절약, 효율성 증대, 재생에너지 확대"를 추구하고 있다. 그 연장선상에서 2000년 '재생에너지법'을 제정한 것을 시작으로 2009년에 '재생에너지 난방법' 등 다양한 관련법들을 만들어 에너지 산업을 지원하고 있다.

재생에너지 확충을 위한 정부의 중요한 과제는 이를 직접 사용하거나 관련 시설에 투자할 경우 적절한 지원을 해줌으로써 재생에너지가 경쟁력을 갖도록 유도하는 것이다.

재생에너지가 기존의 화석에너지보다 그 가격이 비싸기 때문이다. 독일의 재생에너지 관련법들은 재생에너지를 사용하여 전력 생산이나 난방에너지로 이용할 경우, 아래 표와 같이 일정 기간 적정액의 보조금을 지급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기민-자민당 연방정부는 2010년의 에너지 정책 관련 어젠다에서 2050년까지 온실가스의 배출량을 1990년 대비 80% 감축할 것을 선언하였다. 전체 에너지 소비량에서 재생에너지의 비중을 2020년까지 18%, 2030년까지 30%, 2040년까지 45%, 2050년까지 60%로 올리는 것을 목표로 설정하였다. 또 재생에너지에 의한 전력 생산량 비중을 2020년까지 전체 전력량의 35%, 2030년까지 50%, 2040년까지 65%, 2050년까지 80%로 높이는 계획을 수립하였다.

이어서 전체 에너지 소비량을 2008년 대비 2020년까지 약 20%, 2050년까지 50% 줄이기로 계획하였다. 이는 에너지 효율성을 평균적으로 연간 2.1%씩 향상하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전체 전기 사용량을 2008년 대비 2020년까지 10%, 2050년까지 25% 축소하는 목표를 세웠다. 교통 분야에서도 에너지 소비량을 2005년 대비 2020년까지 10%, 2050년까지 40% 줄이기로 설계하였다.

2012년 독일의 전체 에너지 소비량 가운데 재생에너지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12.6%(참고로 한국은 2011년 기준 0.7%)이며, 전체 전력 생산량 중에서는 약 20%를 차지했다. 2008년 기준 원전에 의한 전력 생산량이 23%, 재생에너지에 의한 것은 15%(2012년 22.9%를 차지)에 불과하였는데, 이제 이러한 비율은 점차 역전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재생에너지 관련 산업의 종사자도 약 38만 명에 달하게 되어, 이 분야가 확대되면서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전 폐기를 결정한 이후 2012년 말에는 재생에너지에 의한 전력 생산량의 목표 비율을 상향 조정했다. 지난해 약 23%였던 것을 2020년까지 48%(이전의 목표는 35%)로 올린 것이다. 2011년 기준으로 독일은 중국(510억 달러), 미국(480억 달러)에 이어 약 310억 달러를 재생에너지 분야에 투자했다.

최근 페트 알트마이어 연방환경부 장관은 베를린에서 열린 한 경제 콘퍼런스에서 에너지 산업과 관련해 '제4차 산업혁명'이란 말을 사용함으로써 눈길을 끌었다. 그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에너지혁명(Energiewende: 에너지전환도 가능)이란 단순히 재생에너지에 의한 전력의 생산이나 난방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항구적인 기술의 변화와 새로운 도전에 맞서 혁신적이고 시스템적인 해결 방안을 찾아내는 것을 의미한다고 언급하면서 연방정부는 그러한 과정들을 지속해서 지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독일은 현재 태양광, 풍력발전 등을 위시하여 재생에너지의 여러 분야에서 나름대로 선도적 지위를 차지하고 있다.

결론적으로 독일 연방정부가 후쿠시마 사태를 계기로 과감하게 원전 폐기를 결정할 수 있었던 것은 그동안 에너지 절약과 그 효율성의 제고, 그리고 재생에너지 분야에 대한 투자와 육성을 소홀히 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여기에는 녹색당의 성공적 활동이 중요한 역할을 했으며, 또한 이를 지지하고 뒷받침하는 국민들의 의식도 결정적 역할을 했다.

<859호 5면>

 
독일의 에너지 딜레마
   
편집실 (redaktion@kyoposhinmun.de) 기자
 

뉴스섹션 목록으로

 
 

Total 1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독일의 재생에너지 활용 현황은? 김정삼 03-06 6742
16 WTN 250KW 김정삼 10-09 3680
15 독일의 재생에너지 활용 현황은? 김정삼 03-06 4666
14 독일의 재생에너지 활용 현황은? 김정삼 03-06 6742
13 원전제로 선언·재생에너지 확대는 국민의 승… 김정삼 03-06 4674
12 재생에너지 대국 보조금감축에 나선 속사정 김정삼 03-06 4242
11 독일의 에너지 딜레마 김정삼 03-06 4200
10 풍력 발전기 박람회 Wind Energy 2010 기술격차 김정삼 01-15 4699
9 친환경 조성조건과 일치하는것으로 김정삼 01-15 4614
8 다음 승부는 환경서 결판 : 독일. 영국. 프랑… 김정삼 01-15 4664
7 2010년 Wind HUSUM 언론사광고 김정삼 12-11 4755
6 한독 환경강연회 "핵 없는 세계 " 에서 알린… 김정삼 12-10 4717
5 기술격차 80% 한.유롭. 대규모 풍력 상담회 개… 김정삼 12-10 4775
4 목차 : 풍력발전기 사업은 국가발전의 지름길 김정삼 12-09 4623
3 1. 사업의 필요성 김정삼 12-09 4783
2 첨부 B : 강원, 영덕 풍력발전 김정삼 12-09 4672
 1  2